본문 바로가기


  1. 함께하는군정
  2. 알림마당
  3. 보도/해명

보도/해명

바다쓰레기도 첨단 장비로 관리한다

  • 작성자
    최영태(미래협력실)
    작성일
    2022년 1월 4일(화) 09:35:23
    조회수
    64

2021.12.31._옹진군_보도자료(바다쓰레기도_첨단_장비로_관리한다)(1).jpg


바다쓰레기도 첨단 장비로 관리한다!

 

(해수부 공모사업 유치 “스마트 해양환경관리 플랫폼”구축 )

 

 

옹진군(군수 장정민)과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해양수산부가 공모한‘지역밀착형 탄소중립 오션뉴딜’사업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총사업비 70억원(국비 49억원)으로 바다를 접한 지자체의 해양 탄소중립을 위해 각종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옹진군이 관할하는 해양면적은 인천시 전체 해양면적의 80%로 강화와 영종도 일부 해양 면적을 제외하면 수도권 해양면적의 대부분을 옹진군이 관할하고 있으며 연간 수거하는 바다쓰레기 양도 2천톤 이상으로, 매년 바다쓰레기 처리에 들어가는 비용도 수십억원에 이르고 있다.

 

그동안 바다쓰레기는 인적이 닿는 곳만 인력을 동원하여 수거하는 형태로 이루어 졌으며,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무인도, 해안절벽 아래 등은 수거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실정이었으며 바다쓰레기가 주로 많이 분포하는 위치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금번 인천시와 옹진군이 유치한 탄소중립 오션뉴딜 사업은 해양쓰레기의 발생원에서부터 해류를 따라 이동하는 쓰레기의 경로, 최종 종착지 및 전체적인 바다쓰레기 분포도 등의 모든 데이터를 인공위성 및 드론, 해저 음파탐지 장비 등 최첨단 장비를 통해 수집하여 AI가 적용된‘스마트 해양환경관리 플랫폼’으로 전송, 체계적으로 바다쓰레기를 관리하는 사업이다.

 

옹진군수는 ‘스마트 해양환경관리 플랫폼’이 구축되면 2023년 건조 예정인 도서쓰레기 정화운반선과 연계하여 당초 인력에만 의지하여 바다쓰레기를 수거하던 형태에서 벗어나 보다 획기적이고 체계적으로 바다쓰레기를 관리하는 시스템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이용조건 : 출처표시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

  • 보도/해명 바로가기 QR코드
  •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보도/해명 페이지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 미래협력실
  • 담당팀 : 홍보미디어
  • 전화 : 032-899-2870
  • 최종수정 : 2021.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