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군민이 행복한 기회의 땅 옹진

  1. 열린마당
  2.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 게시판은 답변을 하지 않습니다. 다만, 홈페이지의 건전한 운영을 위해 이용자가 게시한 자료 중

  • 정치적 목적이나 성향이 있는 경우
  • 타인(단체포함)을 비방하거나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경우
  • 영리목적의 상업성 광고, 저작권을 침해할 수 있는 내용
  • 욕설, 음란물 등 불건전한 내용
  •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있는 내용
  • 종교성, 연습성, 오류, 장난성의 내용
  • 기타 해당 게시판의 취지와 부합하지 않을 경우

등에 대해서는 예고없이 삭제하오니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과수화상병 자료

  • 작성자
    김현숙(기술보급과)
    작성일
    2020년 1월 21일(화) 10:05:50
    조회수
    42

- 영하 196℃ 액체 질소에 보존한 뒤 86%까지 재생 가능해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잦은 기상재해와 치명적인 병해충으로부터 과수 유전자원을 안전하고 영구히 보존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세계 각지에서 육성한 과수 유전자원은 새로운 품종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핵심 소재로, 이러한 자원을 확보하고 평가·보존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사과 유전자원 1,200여 점을 전북 완주와 경북 군위 지역에서 노지(바깥 자연상태) 상태로 중복 보존해 왔다1). 그러나 과수화상병 등 회복 불가능한 병해충과 기상재해로 노지 보존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안에 추가 보존을 추진하게 됐다.

새로 가동한 시스템은 외부 감염원을 원천 차단하고 재해 등으로부터 사과 유전자원을 안전하게 영구 보존할 수 있도록 영하 196℃의 액체질소탱크를 활용한다.
 
탱크에 보존한 자원을 활용하면 필요한 시기에 언제든지 식물체를 재생할 수 있다. 연구진은 얼린 사과나무 가지의 수분 흡수 과정에 특정 소재(플로럴폼)를 활용함으로써 동결 보존한 식물체 재생률을 기존 22%에서 86.2%까지 끌어올렸다.

농촌진흥청은 1,200여 점의 사과 유전자원 가운데 이미 69점의 동결 보존을 마쳤으며, 미래 보존가치가 높은 자원을 위주로 초저온 동결 보존을 추가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작목에 알맞은 기술을 개발해 다른 과일류까지 보존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명수 과수과장은 "사과 유전자원의 초저온 동결보존 시스템은 유전자원의 안전하고, 경제적인 영구 보존 시스템을 실현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라며, "소중한 국가 과수 유전자원이 안전하게 보존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참고자료] 사과 유전자원 초저온 동결보존 시스템 가동

---------------------------------------------

1) 과수의 경우 씨앗 보존이 어려워 식물체 상태로 노지 보존을 해왔음.

[문의] 농촌진흥청 과수과장 김명수, 전지혜 농업연구관(063-238-6710)

첨부파일 21-4_과수화상병대응유전자원안전보존시스템가동(원예원).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이용조건 : 출처표시

댓글쓰기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

  • 자유게시판 바로가기 QR코드
  •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자유게시판 페이지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자료관리담당자

  • 담당부서 : 농업지원과
  • 담당팀 : 지도기획
  • 전화 : 032-899-3210
  • 최종수정 : 2018.05.11